로또 제 914 회 당첨번호
      +  
추첨날짜 : 2020-06-06
1등금액 : 21,450,061,127원

회원로그인

설문조사

필요한 플러그인은?

몸살

페이지 정보

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 14,598 15-03-10

주소 정보

본문

가 아주 어릴 때의 일입니다.

그 날은 제가 너무 아파서 아무 것도 못하고 잠만 자고 있었습니다.

사람이 너무 아프면 헛것을 본다고 하지요.



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.

갑자기 제 옆에서 어떤 여자 아이가 말을 거는 것이었습니다.

그런데 이상하게도 직감적으로 그 여자 아이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 느껴졌습니다.



그런데도 묘하게 무섭지는 않더라구요.

어쩌면 너무 아파서 무서워 할 겨를도 없던 것인지도 모릅니다.

저는 너무 피곤하고 아파서 그 여자 아이의 말을 무시하고 계속 잠을 청했습니다.



그런데 점점 그 여자 아이의 목소리가 소름 끼치게 들리는 것이었습니다.

분명 목소리는 처음과 같고, 어조도 나긋나긋했는데 말이죠.

뭐라고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, 저에게 [... 맞지? 응?] 이라며 저의 대답을 기다리는 것 같았습니다.



순간 맞다고 하면 안 될 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.

저는 [아니야...] 라고 대답했죠.

그 순간 머리가 심하게 어지러워지면서 머릿 속이 마구 뒤엉키는 듯한 기분이 들며 정신이 아찔해졌습니다.



구역질이 나올 정도였죠.

저는 이 아이에게서 도망쳐야겠다는 생각에 오빠 방으로 뛰어갔습니다.

그 방에서는 저희 어머니께서 컴퓨터를 하고 계셨습니다.



그래서 오빠 방 침대에 누워 다시 잠을 자려고 했지만, 그 여자 아이는 끈질기게 저를 쫓아와서 저에게 맞냐고 물어보는 것이었습니다.

저는 계속 아니라고, 싫다고 대답했지만 그럴 수록 저의 어지럼증은 더 심해져만 갔습니다.

그래서 또다시 오빠 방을 나와 안방 침대에 누웠지만, 여자 아이는 거기까지 따라왔습니다.



이대로는 끝이 없을 것 같고, 몸이 너무 아팠기에 저는 [맞아... 네 말이 맞아...] 라고 대답을 했습니다.

그러자 그 여자 아이와 어지러움이 순식간에 씻은 듯이 사라졌습니다.

그리고 신기하게도 몸살 기운도 싹 사라져서 정말 상쾌한 기분이 들더라구요.



정신을 차려보니 제 옆에는 엄마가 계셨습니다.

방금 엄마가 컴퓨터를 하는데, 제가 갑자기 들어와서 침대에 눕더니 [아니야... 아니야...]만 반복하다 방을 뛰쳐나가서 놀랐다는 것이었습니다.

지금 생각해도 그 여자 아이의 정체는 알 수가 없습니다.


그저 저와 대화를 하고 싶었지만 제가 받아주지 않아서 화를 냈던 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.
추천 0 비추천 0
0.00 (0명) 별을 선택하여 이 글에 점수를 부여하세요~
자유게시판 Total 1,585 건 8 Page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
1,403 행복은 내 마음속에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,516
1,402 나이스팁 그룹이 ... 커뮤니티 중메뉴로 이전 되었습니다. 댓글 3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602
1,401 별도 메뉴를 만들었습니다.... 댓글 2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,970
1,400 가장 소중한 행복의 씨앗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,714
1,399 로또 업데이트...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,978
1,398 재아님,,,,, 댓글 1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,598
1,397 띄어쓰기 연재.... 댓글 4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,640
1,396 나도사이트만들고싶아지네요 댓글 2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,066
1,395 이따또만나요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,594
1,394 ♧з˚ 내일과 약속을 하는 사람과는 상대하지 마라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,502
1,393 가장 소중한 행복의 씨앗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660
1,392 즐거운하루세요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,754
1,391 오늘 그동안 미루었던 패밀리 업데이트를 했습니다.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,806
1,390 내일또만나요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,314
1,389 음...? 휴~~~~ 댓글 2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,726
1,388 재아님~ 댓글 8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,130
1,387 오늘 업데이트가 되어서. ㅋㅋ 일단 다시 작업중 ^^; 댓글 6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810
몸살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,600
1,385 아므도없나요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,556
1,384 재아넷에 아무도 없음... 댓글 6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,522
1,383 재아님, 무슨 심각한 대화용?;; 댓글 3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940
1,382 즐거운하루세요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,954
1,381 선택의 갈림길.... 댓글 5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808
1,380 배추패밀리 설치대행 종료에 대하여... 댓글 1 재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,650
1,379 출석부 겹쳐보이네요 댓글 2 no_profile 금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912
1,378 하늘을 봅니다 no_profile 늑대인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,336
게시물 검색

접속자집계

오늘
1,001
어제
1,322
최대
10,517
전체
3,753,930
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현재접속자 상담및제휴 Copyright © 재아넷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